재생과 회복의 바다, 태안 해양치유센터 첫삽
재생과 회복의 바다, 태안 해양치유센터 첫삽
  • 김병곤
  • 승인 2022.03.23 17:51
  • 호수 62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태안 달산포 해변에 조성…기공식 열려

해양수산부는 지난 18일 충청남도 태안군 달산포 스포츠 휴양타운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성일종 국회의원, 양승조 충남도지사, 가세로 태안군수 등이 참석하는 가운데 완도에 이어 국내 두 번째 해양치유센터 기공식을 개최한다.

‘해양치유’는 바닷바람, 파도소리, 바닷물, 갯벌, 모래, 해양생물 등 해양자원을 활용해 체질을 개선하고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건강 관리활동으로 ‘해양치유센터’는 다양한 해양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종합 시설이다. 

해수부는 지난해 착공한 전남 완도를 비롯해 충남 태안, 경북 울진, 경남 고성 지역에 4개 해양치유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착공하는 태안 해양치유센터는 총 사업비 340억 원이 투입돼 오는 2024년까지 연면적 8543m² 규모로 완성될 예정이다. 센터 내에는 근골격계 질환자들의 수중보행 및 운동이 가능한 해수풀, 통증과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테라피실과 마사지실, 태안의 대표 해양치유 자원인 피트(연안지역의 퇴적물)로 치료하는 피트실, 소금을 활용해 치유를 돕는 솔트실 등 해양치유서비스 제공 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또한 이용객의 건강관리와 상담을 위한 상담실을 비롯해 카페, 편의점, 라운지 등 이용객 편의를 위한 시설도 갖춰진다.

특히 센터가 들어서는 달산포 해변 주변은 해송림과 발이 잘 빠지지 않는 단단한 모래가 카펫처럼 깔린 백사장이 어우러져 있어 야외에서도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태안 해양치유센터는 지역에서 보유하고 있는 서핑·카약 등 다양한 해양레저 콘텐츠 및 해수욕장·리조트 등의 휴양 인프라를 활용해 ‘레저복합형’ 모델로 운영될 예정이며 수도권에서 가까워 많은 관광객들이 휴식과 치유를 위해 방문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수부는 코로나 이후 국민들의 건강한 삶과 연안지역의 성장 동력을 이끌 신산업으로 해양치유산업을 본격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기본계획(2022~2026년)’을 수립했으며 △사계절 해양치유 콘텐츠 발굴 △해양치유서비스 인프라 조성 △해양치유산업 생태계 구축의 전략에 따른 과제들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너길동 2022-04-22 15:57:58
<a href="https://internetgame.me" target="_blank">비바카지노</a>
<a href="https://youubbe.me" target="_blank">카지노사이트</a>
<a href="https://gamja888.com" target="_blank">온라인카지노</a>
<a href="https://Instagrm.me" target="_blank">로얄카지노</a>

너길동 2022-04-22 15:57:22
<a href="https://instagrme.com" target="_blank">샌즈카지노</a>
<a href="https://instagrme.live" target="_blank">카심바코리아 슬롯카지노</a>
<a href="https://Instagrme.net" target="_blank">라이브카지노</a>
<a href="https://youube.me" target="_blank">퀸즈슬롯</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