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해양생물다양성 보전대책’ 마련
해수부, ‘해양생물다양성 보전대책’ 마련
  • 배석환
  • 승인 2024.04.1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총리 주재 ‘제37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서 발표

해양수산부는 해양생물다양성의 체계적인 보전 및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해양생물다양성 보전대책’을 마련하고 지난 18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7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이를 발표했다. 

‘해양생물다양성’은 해양생태계 내 생물종 및 생물체의 다양성 뿐만 아니라 생물의 서식지와 생태계의 다양성을 포함하는 것으로, 식량공급이나 기후조절, 생태관광 등 다양한 해양생태계 서비스를 공급하며 우리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러나,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해양생물다양성이 지속 감소해 보전의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으며 전 지구적으로 생물다양성 손실을 멈추기 위한 행동이 촉구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관계부처 합동으로 ‘국가생물다양성 전략(2024~2028)’을 수립해 이행 중이며 해양수산부도 해양생물다양성의 체계적인 보전을 위해 '해양생태계법' 제38조에 따른 중장기 국가계획으로 이번 ’해양생물다양성 보전대책‘을 수립했다. 

’해양생물다양성 보전대책‘은 ’보전과 지속가능 이용을 통한 해양생물다양성 가치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해양생물다양성 보전 및 증진 △해양생물다양성 위험요인 관리 △해양생물다양성 지속가능한 이용 △국제협력 및 인식증진 등 네 가지 전략을 담고 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1000㎢ 이상의 대형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해 2030년까지 우리나라 해양의 30%(현재 1.8%)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체계적인 보전 및 관리를 위한 '해양보호구역법(가칭)'을 2025년까지 제정할 계획이다.

또한 해파리 등 유해해양생물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관리 역량을 강화를 위해 2030년까지 국내 유입 우려종(100종)을 새롭게 지정하고 신속한 모니터링 및 대응체계도 구축한다.

아울러 해양생태 연구‧교육‧관광 등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해양생태공원 조성, 갯벌생태마을 지정 등의 내용을 담은 ‘해양생태관광 활성화 계획’을 수립‧이행한다.

이 외에 국제협력 강화를 위해 생물다양성협약, 람사르협약 등 관련 국제협약을 충실히 이행하고 도서국 대상 해양생물다양성 역량 강화 공적 개발 원조(ODA)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