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MSA, 소형어선 원격검사 본격 시작
KOMSA, 소형어선 원격검사 본격 시작
  • 배석환
  • 승인 2024.04.1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완도군 2톤 미만 어선 대상 첫 시행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이 최근 2톤 미만 선외기 설치 소형어선 대상 첫 원격검사를 성공적으로 시행하는 등 선박검사 디지털화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단은 지난달 27일 전남 완도군 여서도에서 연안자망어업 소형어선(1.02톤급, 승선정원 3명)을 대상으로 첫 번째 원격검사를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지난 1월 3일 공단이 해양수산부와 함께 원격방식에 의한 어선 검사제도를 도입한 이후 첫 번째 사례다. 

어선은 해상에서의 안전성 유지를 위해 공단의 정기 검사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섬 지역 어민은 기상악화 등으로 검사원이 입도하지 못하면 제때 검사를 받지 못해 조업까지 차질을 겪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어업인의 고령화 현상을 고려, 원격검사의 원활한 현장 도입을 위한 도서 지역별 명예 검사원도 위촉하고 있다. 원격검사에 필요한 화상 장비가 익숙하지 않은 고령 어업인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그 밖에도 ▲원격검사의 절차‧세부 요령 마련 ▲전국 검사원 대상 원격검사 시연 등 설명회 개최 ▲전국 어업인 대상 원격검사 방법 교육 및 홍보물 배포 등을 추진해 왔다.

이번 첫 원격검사가 안정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도서 지역 2톤 미만 선외기 설치 소형어선의 원격검사 신청이 잇따를 전망이다.

현재 국내 어선 6만 4천여 척 가운데 2톤 미만 어선은 약 40%를 차지한다. 검사 시간 단축 등으로 인한 어업수익 증가 효과도 향후 5년간 최대 203억 원으로 예상된다.
 
공단은 원격검사가 이뤄지는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를 현재 2곳에서, 2029년까지 4곳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원격검사는 전남 목포의 서남권, 인천권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와 전국 지사를 거점으로 진행되고 있다. 

원격검사 외에도 공단이 선박검사 디지털화 일환으로 추진 중인 선박검사 전자증서 발급 서비스도 현장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서비스 개시 약 3개월 만에 2만 8000건이 발급됐다. 하루 평균 70건인 셈이다. 현재는 여객선 등 일반선 대상으로, 향후 어선까지 단계적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