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근해 바닷속 폐어구 4000톤 건져 올린다
연근해 바닷속 폐어구 4000톤 건져 올린다
  • 조현미
  • 승인 2024.04.05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연근해어장 생산성 개선 지원사업’ 본격 추진

해양수산부는 올해 4월부터 9개 시‧도의 주요 연근해어장에서 ‘연근해어장 생산성 개선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연근해어장 생산성 개선 지원사업’은 연근해어장에서 유령어업을 유발하는 유실·침적된 폐어구를 수거․처리하는 사업으로 2014년부터 해양수산부와 한국어촌어항공단)이 수행해 오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지난해까지 여의도 면적의 5350배 규모에 이르는 140만ha의 연근해어장을 정화하며 2만 6643톤의 유실·침적 폐어구를 수거했다.

올해는 전국 9개 시‧도의 주요 연근해어장 54개소(약 24만ha)에서 약 4020톤의 유실·침적 폐어구를 수거할 계획이다.

수거주체는 한국어촌어항공단이며 수거된 폐어구는 육상으로 운반하여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적법한 절차로 처리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3월 6일 해양수산부와 한국어촌어항공단은 지자체, 어장정화업체 등과 함께하는 정책간담회를 개최하여 올해 폐어구 수거 정책 방향과 위험 작업장의 안전사고 예방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아울러 해당 사업 중 어업인 주도로 추진되는 ‘어업인 참여형 폐어구 수거사업’의 경우 대상 연근해어장을 2개소에서 3개소로 확대하고 폐어구 수거 효율성 및 해양생태계 보호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해양생태도와 해역 어선 이용도 등을 고려하여 올해부터 주기적 순환 수거 방식을 시범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